FIFA 14 커뮤니티를 둘러보면 게이머들이 가장 많이 애용하고 다른 이에게 추천하는 시스템이 4-2-3-1이라는 것을 있었다. 지금은 유행이 지났는지 모르지만 최근 현대 축구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시스템도 4-2-3-1 이다. 그런데 내겐 4-2-3-1 지독히도 맞지 않았다. 점유율은 쉽게 가져갈 있었으나 그것이 골로 이어진 적은 많지 않다. 그래서 4-2-3-1 보다 3 또는 4명의 중앙 미드필더를 사용하는 시스템을 선호했다. 하지만 시스템은 선수 일부만 활용할 밖에 없는 시스템이었고, 결과 리그 후반기에 심각한 패배를 여러 경험해야 했다. 경험은 다시 나를 4-2-3-1 돌아서게 했는데 시점에서 내가 4-2-3-1 운영하는 방식에 대해서 고민하게 하였다.

 

4-2-3-1에는 어떤 장점이 있는가

4-2-3-1 굉장히 균형 잡힌 시스템이다. 2명의 수비 미드필더는 4백을 보호할 있고 보다 안전하게 빌드업 있다. 공격 시에는 4명의 선수(RM-LM-CAM-ST) 공격 작업에 참여 있으며, LW-RW-ST 사용하는 4-3-3 보다 수비적으로도 안정적이다. 이러한 -수의 균형이 많은 사람이 4-2-3-1 기본 시스템으로 사용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경기 외적인 요인도 있다. FIFA14에서 상대적으로 좋은 선수들이 많이 있는 포지션이 LM, RM, CAM인데, 이들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려면 4-2-3-1외에는 뚜렷한 대안이 없다. ( 4-2-3-1을 잠시 버린 대가로 나스리, 카솔라를 활용할 없었다) 4-4-2 경우는 CAM 자원을 활용할 없으며, 2CM 수비에도, 공격에도 능한 Box to Box 미드필더이어야만 하는데 이런 CM 선수들은 희귀하며, 그렇기에 당연히 비싸다.

 

4-2-3-1운영에는 어떤 단점이 있는가

그렇다면 내게 이런 4-2-3-1 맞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 4-2-3-1 장점을 -수의 균형이라고 이야기했는데 이것을 다른 말로 표현하면 '어중간함'이다. 공격도 어중간, 수비도 어중간. 내겐 정말 참을 없는 어중간함이다.

 

공격

먼저 공격을 살펴보자. 4-2-3-1 공격작업을 했을 문제점은 무엇인가? 이를 논하기 위해 아래 Everton 4-2-3-1 전형을 보자.

 



 

4-2-3-1에서 확실한 찬스를 만들기 위해 가장 중요한 포지션은 CAM이다. CAM 최대한 움직임을 넓게 가져가며 LM, RM, ST에게 찬스가 있도록 패스하고 때론 슛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때 4-2-3-1 문제점은 CAM RM, LM, ST 거리가 멀다는 것에 있다. 최대 4명이 공격에 관여한다고 위에 설명했지만 사실 3 그치기 쉽다. CAM LM 연계하기 위해 왼쪽에 있으면 공격 작업은 LM, CAM, ST 그치고 오른쪽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내가 약팀과 상대하거나 지고 있는 경기를 역전하기 위해 사용하는 4-3-2-1 비교하면 차이가 뚜렷이 보인다. 포메이션에서 가운데 자리로 모드리치를 사용하는데, 모드리치가 조금만 위로 전진하면 LF, RF, ST라는 3명의 공격수와 매우 가깝게 있을 있다. 선택지가 3이되는 것이다.

 

그렇기에 4-2-3-1에서 공격 작업은 CAM, ST, LM(RM) 3명만으로 한정된다. 여기서 조금 나아가 생각해보자. CAM -> ST 이어지는 중앙 공간 패스가 성공했다고 한다면 결정적인 찬스로 이어질 경우가 많다. 하지만 CAM-> LM(RM) 경우는 보통 측면 공간을 찢는 것이기에 그것만으로 결정적 찬스를 만들기 어렵다. 만든다고 하더라도 보통 사각 지대이기 때문에 키퍼와의 1:1 상황이라도 키퍼가 비교적 쉽게 막을 있다. 그렇기에 CAM->LM(RM) 경우 한번의 패스론 충분치 않고 한번의 좋은 패스, LM(RM) -> CAM 또는 LM(RM) -> ST 이어지는 패스가 또다시 필요하게 된다. 내가 좋은 패스를 성공할 확률이 50%라면 4-3-2-1 경우 50% 충분하지만 4-2-3-1에는 50%*50%, 25% 되는 것이다. 바로 이것 때문에 전통적인 윙어 보다 가운데로 커트인 하는 -포워드가 현대 축구에서 각광받고 있는 것이다.

 

잠깐, 그렇다면 LM, RM에게 가운데로 커트인 하는 비율을 높이도록 FIFA14에서 전술을 설정할 있지 않을까? 다음과 같이 말이다.

 



 

위는 Player Positioning으로 가운데로 커트인 하는 움직임을 것을 주문한 설정 장면이다. 하지만 실험해본 결과 LM(RM) 가운데로 커트인 하면 ST LM(RM) 위치로 이동해 결국 단순한 스위칭 효과밖에 거두지 못했다. 이것이 실제 축구와 게임의 차이이자 게임의 한계이다.

 

수비

공격의 어중간함은 위에서 살펴보았고, 이제 수비를 분석해보자. 4-2-3-1 2명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두기에 수비적으로 매우 안정될 같으나 사실 내겐 그렇지 않았다.

축구 공격은 마무리까지, 슈팅까지 이어지는 것이 좋다. 공격 도중 패스가 끊긴다면 역습을 허용하기 쉽기 때문이다. 4-2-3-1 수비의 문제는 공격 도중 패스가 끊긴다는 것인데, 특히나 CDM 전진해 있을 패스가 끊기면 곧바로 상대의 슛까지 허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런 일이 자주 생겼을까?

FIFA14 굉장히 만든 게임이다. 굉장히 만들었기 때문에 선수들이 지정 받은 자신의 위치에만 머무르려 하지 않고 전진하며 때론 다른 선수와 위치를 바꾸기도 한다. 4-2-3-1 운용할 공격시 패스를 주고 받다 보면 CDM <-> CAM 위치 교환, CDM <-> LM(RM) 간의 위치 교환이 자주 일어났다. 원인은 LM(CAM) CDM으로부터 패스를 받은 전진하지 못하고 뒤로 물러났기에(결국 내가 공격을 못해서 그렇다) 빈자리를 CDM 전진해 차지하려 했기 때문이다. 여기서부터 문제가 시작된다. CDM 공격 능력보다 수비 능력이 뛰어나므로 그가 전진한 자리에서 공을 받는다면 좋은 패스를 하거나 드리블해 공을 지키기가 어렵다. 만약 전진한 CDM 공을 빼앗긴다면 상대의 역습이 들어왔을 원래 CDM 있어야 자리에 CAM 또는 LM(RM) 있게 된다. 그들은 보통 수비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므로 역습을 효율적으로 막아 내기 어렵다. 만약 후방으로 위치를 이동한 LM 이나 CAM 공을 빼앗기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는 굳이 말하지 않아도 것이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하나?

다른 포메이션으로의 전환은 4-2-3-1 장점을 포기하는 것이므로 선택하기 어려웠다. 4-2-3-1 그대로 유지하면서 위의 단점들을 커버할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그것을 생각할 있다면 아마도 다음 글을 있을 같다. 현재로선 요원하지만.

저작자 표시
신고

리그 후반기에 굉장한 성공을 경험하고 있었다. 정확한 경기 수는 기억나지 않으나 10경기 동안 패배는 번도 없었고, 실점도 3점에 머물렀다. 무승부는 2 기록했으나 그것은 모두 토너먼트 중에 발생한 것이었다. 결국 승부차기를 통해 결승까지 올랐으니 승리에 가까운 무승부라 있었다. 이러한 성공의 원인에는 3명의 DM, 1CM, 1RAM, 1CF 구성된 이전에 소개했던 4-3-2-1 있었다.

 

 

리그 후반기로 갈수록 내가 운영하지 못하는 4-3-2-1 4-3-3 버리고 시스템을 자주 사용했고 그것은 승리라는 결과로 내게 돌아왔다. 내가 승리에 가득 도취해 있을 UEFA (챔피언스 컵이 아닌), FA 결승전에 진출해 있었고 프리미어리그는 3위었으나 선두보다 2경기 치룬 상황이었고, 승점 차는 4점에 불과했다. 그리고 이후 리그에서 겨룰 상대들은 풀럼, 스완지, 사우스햄튼, 헐시티, 맨유, 맨시티 였다. 충분히 트레블을 이룰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나 결과는 믿을 없게도 풀럼전 패배, 스완지전 무승부, 사우스 햄튼 패배였다. 이후 FA컵은 우승했으나 UEFA 컵은 준우승에 머물렀고 리그는 겨우겨우 4위로 마감할 있었다.

 

원인은 무엇이었을까? 그것은 4-3-2-1 포메이션의 한계 때문이다. 포메이션은 경기 내적으로는 문제가 없다. 그러나 경기 외적으로는 문제가 많은 포메이션이다.

 

먼저 중앙 미드필더를 4명이나 사용한다. 수준급 미드필더가 4 이상인 팀은 많지 않다. 그래도 내겐 4명의 선수가 있었다. 모드리치, 포그바, 맥카시, 로드웰이 그들이다. 그런데, 4명중 모드리치, 포그바는 누구도 대체할 없는 선수이다. 선수들이 많은 경기를 치르면서 체력이 고갈되어 갔고 후반에는 포메이션을 운용할 없게 되었다

 

결국 리그 후반에는 포메이션을 버리고 4-3-3 또는 4-2-3-1 회귀 해야 했는데 이것 때문에 나는 패배를 자주 경험해야 했다. 먼저 4-3-2-1에서 기용 없었던 선수들의 모럴이 현저히 떨어져 있었고(특히 나스리, 카솔라) 중앙 미드필더 진은 체력이 고갈된 상태였다. 더군다나 선수들을 조정하는 나도 4-3-3 4-2-3-1 운용하는 방법을 손에서 잊어버리고 말았다.

 

모두가 아는 사실을 말하기 위해 너무 많이 주절주절했다. 리그는 경기만 치르는 친선 경기가 아니다. 그러니 경기 외적인 요소들도 충분히 고려하자. 

저작자 표시
신고

후반전에 뒤지고 있을 3명의 공격수(LF, ST, RF) 사용하는 4-3-2-1 사용해왔다. 여기서 3 모두 CM, 2 LF RF, 1 ST이다. 나름 쓸만했기에 4-2-3-1 사용하는 약팀과 경기할 때는 포메이션을 선발 포메이션으로 사용했다.

 


포메이션은 상대의 측면 공격을 좌우 풀백으로만 막아야 하고 역습에도 취약하다. FIFA14 계속하다 보니 측면 공격에 대한 수비는 어느 정도 있었으나 역습은 부담스러웠기에 3 자리의 가운데를 CM 아니라 수비 성향의 DM으로 바꾸는 것을 생각했다. 굳이 숫자로 쓴다면 4-1(DM)-2(CM)-2(LF, RF)- 1(ST) 되겠다.


 

수정된 포메이션으로 4-3-2-1 사용하는 뉴캐슬을 상대했는데, 맙소사. 결과는 3:0 참패였다. 경기 내용은 말도 못할 정도였다. 게다가 뉴캐슬은 리그 번째 경기에서 4-2-3-1 사용하는 내게 2:0으로 패했던 팀이었다. 게임을 다시 로드해 그대로 재경기 해보아도 결과는 비슷했다. 무엇이 문제였을까?

 

일단 뉴캐슬은 약팀이 아니다. 뉴캐슬은 아르파와 로익 레미가 있다. 미들은 티오테가 버티고 있다. 특히나 티오테가 버티는 미들은 굉장했다. 검색해보니 수비력이 뛰어난 미드필더였다. 그는 Aggression 91, 체력이 91, 태클 능력이 81이다. 영입을 고려할 정도로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내가 사용한 4-1-2-2-1 쓰레기였다. 제목으로 있겠지만 세로로 너무나 길게 늘어서 있다. 축구를 관전하면 해설자가 - 간격이 넓으면 된다는 말을 많이 하는데, 포메이션은 무려 5개의 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내가 포메이션을 저렇게 구성하니, 자동으로 공수 간격이 넓어졌던 것이다.

 

FIFA14 미드필더 3 DM CM 조합이 아닌 3CM으로 사용하는 것은 위와 같은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수비- 공격 라인의 횡적 숫자는 3 또는 4 적당하다.

 

나는 경기 도중 팀의 - 간격이 넓다는 것을 인지했다. 그에 대한 조치로 Custom Tatics 수정해 수비라인을 80으로, 극도로 올렸다. 그런데 결과는 좋았다. 그런가? 수비라인을 올리면 수비라인만 올라가는 것이 아니다. 공격라인도 그에 맞춰서 올라가게 되어있다. 게다가  뉴캐슬은 수비라인을 내리고 역습 위주로 경기하는 팀이었다. 수비라인을 올려도 그에 맞춰 상대가 수비라인을 내려버리니 넓은 공수 간격은 그대로였다. 지금 하는 생각이지만 2CF, 1ST 구성하는 공격라인을 ST위치를 아래로 내려 3CF, , LF, CF, RF 구성하는 것이 나았다.

 

그리고 이전 에서 'WorkRate 고려해 포메이션을 짜라' 라고 말했는데, 금새 사실을 잊었던 같다. DM 로드웰, 2CM 모드리치, 포그바로 사용했던 것이다. 모드리치와 포그바는 CM이지만 공격 앞으로 나가는 성향이 강해 CAM처럼 움직였고, 수비라인과 미드필더진 사이에 드넓은 공간을 허용하고 말았다.

 

포메이션 변화는 어떤 것보다 완벽한 실패였다. 그런데 실패는 실패라고도 없었다. 리그 막판을 완전히 망친 실패가 나를 찾아오게 되는데…

저작자 표시
신고

FIFA14 얼티밋 모드로 플레이 하다 커리어 모드로 돌아왔다. 때문에 멀티플레이를 즐길 없다면 커리어 모드(난이도 레전드리) 시즌, UEFA, FA 컵을 경험하는 것이 내게 즐거울 거란 생각 때문이다. 얼티밋 플레이에서 선수 카드를 모으는 재미는 치트엔진을 사용해 제정을 무제한 늘려 원하는 선수를 사는 즐거움으로 대체 했다. 에버튼으로 플레이하고, 얼티밋에서 사용하던 Nasri, Pogba, Reus, Chicharito, Rodwell, Cazola, Dzeco 사왔다. 그런데, 커리어는 얼티밋과 달랐다. 단순한 느낌인지 모르겠으나 훨씬 어렵게 느껴졌고, 얼티밋에서 경기 골을 넣어주던 제코는 5경기에 한골만 넣는 부진을 보였다.

 

결국 시즌 초중반이 지나자 전적은 70% 무승부, 20% 승리, 10% 패배로 채워졌다.(이 선수들로 이런 결과라니... ㅜ.ㅜ)  토튼햄과의 경기가 뼈아팠다. 1:0 패배가 감사할 정도로 경기 내용이 형편 없었다. 첼시에게 1:0 승리 했던 직후 였기에 더욱 아팠다. 이후 아스톤 빌라와 경기를 가졌는데, 마찬가지로 경기 내용이 형편없었다. 세이브- 로드 신공을 발휘해 다시 아스톤 빌라와 경기를 가졌는데, 또다시 패배했다. 그런 것일까? 토튼햄은 강팀이어서 그렇다치고, 아스톤 빌라 약팀인데? 토튼햄과 아스톤 빌라는 4-4-2 사용한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내가 4-4-2 약한 것일까? 포메이션은 통상 4-4-2 강하다는 4-2-3-1인데?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먼저 원인을 곱씹어 보았다. 포메이션은 4-2-3-1 2 자리에 모드리치와 포그바를 기용했는데, 이것이 문제라고 판단했다. 모드리치와 포그바는 모두 공격시 앞으로 뛰어나가는 성향의 선수이다.(Work Rate H/M) 앞으로 뛰어 나가니 역습을 허용하면 가운데서 4백을 보호해줄 선수가 없었던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하나? 모드리치와 포그바중 하나를 버려야 하나? 그렇게 하긴 싫은데?

 

그래서 노트에 포메이션을 이것 저것 그리다가 아래와 같은 변태 포메이션을 생각했다. 4-3-2-1인데, 3 모두 DM이다. 로드웰, 모드리치, 맥카시로 구성했다. 2 포그바(CM) 로이스, 1 치차리토이다

 



 

결과는? 4 0. 대성공 이었다. 비정상적인 시스템으로 이길 있었을까? 그것은 WorkRate 때문이다. 좌측 측면은 수비 성향의 DM 로드웰과 맥카시가 적절히 막아주었고, 공격 성향의 CM 포그바는 적극적으로 공격에 참여해 무려 2골을 터트렸다. REUS 1 2어시를 기록했다. 놀라운 것은 가운데 DM 모드리치였다. 그는 DM- CAM, 측면 가리지 않고 넓은 활동 범위를 기록했고 하나의 공격포인트도 기록하지 못했지만 MOM 차지 했다.

 

FIFA14 포메이션을 생각할 하나의 포메이션이 아니라 공격시, 수비시의 포메이션도 생각해야 한다는 것을 알았다. 4-3-2-1 경우 공격시에는 4-2-3-1 처럼 가동된다. (모드리치, 포그바의 공격성향이 H이므로). 수비시에는 기본 4-3-2-1처럼 움직인다

 

후에 이 전술로 이후에 토튼햄과 싸웠고, 1 0으로 승리할 있었다. (경기 내용은 1:0이란 스코어 보다 더욱 훌륭했다.) 그리고 절대로 지면 안되는 경기에서는 어김없이 전술로 재미를 봤다. 물론 훗날에 전술의 엄청난 약점을 알게 되었는데, 그것은 다음, 다음 기회에 말해보겠다

저작자 표시
신고
TAG FIFA14